살아가는이야기

산울림 - 청춘

바위섬 0 71 07.18 03:09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달 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


가고 없는 날들을
잡으려 잡으려
빈 손짓에 슬퍼지면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
그렇게 세월은 가는 거야
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달 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내젊은 연가가 구슬퍼


가고 없는 날들을
잡으려 잡으려
빈 손짓에 슬퍼지면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
그렇게 세월은 가는 거야


나를 두고 간 님은
용서하겠지만
날 버리고 가는 세월이야
정둘곳 없어라 허전한 마음은
정답던 옛동산 찾는가
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달 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


가고 없는 날들을
잡으려 잡으려
빈 손짓에 슬퍼지면
차라리 보내야지 돌아서야지
그렇게 세월은 가는 거야


언젠간 가겠지 푸르른 이 청춘
지고 또 피는 꽃잎처럼
달 밝은 밤이면 창가에 흐르는


내 젊은 연가가 구슬퍼 . 

Comments
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11 옛사랑 - 이문세 바위섬 08.03 36
10 Noche Sin Estrellas (별이 없는 밤)=Tish Hinojosa 바위섬 07.18 48
9 Joan Baez - Diamonds and Rust (With Lyrics) 바위섬 07.18 25
열람중 산울림 - 청춘 바위섬 07.18 72
7 안녕 내 사랑하는 사람아 바위섬 07.18 49
6 '나는 자연인이다' 프로그램을 보고 바위섬 07.02 1
5 투병 바위섬 07.01 4
4 돌아다 보면 바위섬 2018.04.08 232
3 Tish Hinojosa - Edge Of A Dream (꿈의 끝자락) 바위섬 2018.04.08 573
2 우리 아파트에 찾아온 봄 바위섬 2018.04.08 339
1 홈페이지를 새로 꾸미다 바위섬 2018.04.08 189
Category
반응형 구글광고 등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1 명
  • 오늘 방문자 11 명
  • 어제 방문자 26 명
  • 최대 방문자 134 명
  • 전체 방문자 15,380 명
  • 전체 게시물 209 개
  • 전체 댓글수 51 개
  • 전체 회원수 3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